2013년 녹음실 공사

 

현재 사용중인 녹음실의 공사 사진이 있어 포스팅합니다.

지금 까지 공사만 네번째입니다. 전문 시공 업체와 작업을 해본적은 없지만, 녹음실이라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대규모 공사만 세번을 해보았네요.

 

전문적인 업체의 설계 및 시공비용이 너무 높다보니 개인적으로 알고 있던 그동안의 지식을 이용해 공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작업자 분들께 자료를 정리해서 보내 드린 뒤 재료와 작업 방식을 미리 정리하고 공사를 시작하였습니다.

예전 녹음실을 설계하면서 했던 실수가 이번 공사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edit_IMG_2420

 

10층에 위치한 사무실입니다. 자재가 조금씩 들어와있네요.

 

edit_IMG_2421

 

사무실 및 회의실 공간의 뼈대를 먼저 세웠습니다.

 

edit_IMG_2426

 

녹음실의 벽체 공사가 시작됩니다. 옆 사무실로 소리가 세어나가면 안되기 때문에 기존의 벽에 또 벽을 만듭니다. 사무실 안에 집을 하나 짓는 것과 같습니다.

 

edit_IMG_2432

 

깔끔하게 벽이 만들어지고 있네요.

 

edit_IMG_2433

 

며칠째 벽돌이 들어오고 또 들어오는데도 끝이 없습니다.

 

edit_IMG_2431

 

깔끔하게~

 

edit_IMG_2434

 

글라스울입니다. 양이 어마어마하죠. 하지만, 이것은 일부였습니다.

 

edit_IMG_2439

 

벽돌 사이에는 공기층이 있으며, 유리섬유가 꽉 끼도록 하지 않았습니다.

 

edit_IMG_2441

 

2중 벽돌 + 유리섬유로 만들어진 콘트롤룸의 벽체가 완성되어 가네요.

 

edit_IMG_2446

 

외벽입니다. 마감을 위한 각목 작업이네요.

 

edit_IMG_2444

 

내벽에 차음판을 추가로 작업중입니다.

 

edit_IMG_2442

 

벽 + 차음판이네요.

 

edit_IMG_2445

 

일반 사무실이다보니 천장 작업이 가장 문제였습니다.  공조장치와 기존 에어컨 시설 때문에 천장을 높여 작업할 수가 없는 문제가 있었습니다.ㄱ

사진에는 없지만, 천장에 어마어마한 양의 유리섬유를  집어넣었습니다.

 

edit_IMG_2448

 

부스와 콘트롤룸 사이의 벽체네요.

 

흡음재 – 석고 – 차음판 – 벽돌 – 글라스울 – 벽돌 – 차음판 – 석고 – 흡읍재 방식입니다.

 

edit_IMG_2451

 

바닥에는 틀을 만든 뒤 모래를 깔고 차음재 작업도 하였습니다. 바닥이 꽤나 높아졌네요. 바닥 마감은 원목으로 했습니다.

 

edit_IMG_3618

 

마감재네요. 흡음재를 꾸역꾸역.

 

edit_IMG_3617

 

벽에 또 벽을. 거기다가 또 벽을…

 

edit_IMG_2453

 

끝이 없습니다…

 

edit_IMG_2467

 

디퓨저입니다. 설계도를 구해서 똑같이 카피하여 만들었습니다.

 

edit_IMG_2457

 

어느정도 끝이 보이죠. 시스템 방음 문도 들어왔습니다. 문은 2중으로 했습니다.

 

edit_IMG_2468

 

부스와 콘트롤룸 사이의 시창입니다. 2중 유리로.

 

edit_IMG_2456

 

천장 디퓨저 위치도 미리 만들어뒀습니다.

 

edit_IMG_2464

 

사무실 복도에서 본 모습

 

edit_IMG_2455

 

회의실도 어느정도 끝나갑니다.

 

IMG_8282

 

완성된 모습입니다.

 

02

 

 

공사 기간은 3주 정도로 기억합니다.

 

 

03

공유하기

관련 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