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graphy

그동안 촬영한 사진을 블로그에 올리는 게 어떻겠냐며 아내가 권유해왔지만, 내세울만한 실력도 아니고 좋은 사진이 없다는 생각에 망설여왔다.

[beanalog.com]photography

지난해부터 조금씩 준비해오던 Photography 메뉴를 어제 저녁에 추가했다. 취미 혹은 개인적인 추억 보관을 위한 사진들. 2015년 이전의 DSLR 사진들은 이유를 몰랐기에 RAW로 촬영하지 못했고, 아이폰으로 찍은 스냅사진들이 가득했다. 이럴 줄 알았다면 힘들어도 항상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결과물을 만들걸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대체적으로 과하게 보정된 사진들이 많지만, 여행을 다니며 남겼던 사진들을 올려두었다.

사진을 잘 하는 타인과 비교한다면 턱없이 부족하지만, 노력하다 보면 조금씩 조금씩 나만의 사진들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앞으로 Photography에 올려둘 사진을 위해 좀 더 신중하고 부지런히 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생긴다.

 

Intro

공유하기

관련 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