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생일

아무 말도, 아무것도 하지 말아 달라고 친구들에게 부탁하며 보통날처럼 지나가길 바랐던… 적어도 최근 몇 년은 그랬다.

결혼 후 생일이 달라졌다. 아내는 내 생일이 가장 중요한 날 중 하나라고 한다. 이번에도 날 놀래켰다.

 

# 선물

크리스마스 선물 받은지 2주가 채 지나지 않았는데 생일 열흘 전부터 선물 맞추기 놀이가 시작되었다. 스무고개를 하다 보니 ‘펜’을 예상했다. 선물을 받은 뒤 알았지만 아내는 내 질문 몇 가지에 거짓말로 답을 하였다.
역시나 디데이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생일 5일 전 선물을 받았다. 눈을 감고 포장된 박스를 만지는 순간 생각하던 선물과 너무 다른 것이라는 것을 느꼈다. 놀랍게도 ‘카메라’였다. 소니 A7II 키트와 칼자이스 55mm 렌즈라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지난해 지나가는 말로 A7을 갖고 싶다고 몇 번 말을 했었지만, 카메라를 선물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게다가 아내는 카메라에 대해 잘 모른다. 그런 아내가 내가 사용하던 카메라와 렌즈 정보들을 갖고 몇 달간 해외 카메라 포럼을 통해 정보와 의견을 구해 준비한 것이다. 선물을 위해 카메라와 렌즈를 공부하며 준비한 아내의 정성에 큰 감동을 받았다.

_MG_5762

 

# 여행

생일 2주전 아내가 눈물을 보인다. 이유도 말해주지 않는다. 후에 이유를 들어보니 아내가 몰래 준비하던 제주도 여행이 잘 풀리지 않아 속상해했었던 것이다.
제주도는 결혼기념일에 다녀오기로 하고, 부산에서 3일을 보냈다. 부산롯데호텔을 예약하면서 이틀치 조식, 석식 바우처와 전국 롯데시티호텔 2박 바우처를 받았다. 조식, 석식 모두 제주롯데호텔이 좋았던 것 같다. 부산은 라세느뿐인데 우리는 페닌슐라를 더 좋아하기 때문이다.

 

_DSC0050

_DSC0095

_DSC0347

차로 부산까지 내려가서 짐을 푼 뒤 저녁을 먹고 추위 속에 해운대, 광안대교, 광안리를 돌아보았더니 체력이 바닥이 났다.

 

_DSC0119

_DSC0156

_DSC0157

_DSC0176

_DSC0191

_DSC0198

_DSC0207

_DSC0209

_DSC0194

둘째 날, 용두산공원과 부산타워를 돌아보고 숙소로 돌아와 저녁을 먹고, 다시 용두산 근처의 국제시장, 깡통시장을 방문했다. 금요일 저녁인데 어찌 된 일인지 문 닫은 집들이 너무 많고 사람도 많지 않았다. 기대와 다르게 썰렁한 부산시내 구경만 하고 아쉽게 숙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_DSC0248

_DSC0250

_DSC0254

_DSC0303

_DSC0311

_DSC0336

_DSC0339

_DSC0340

마지막 날, 롯데호텔에서 제공하는 투어버스를 타고 유치환 우체통, 감천문화마을, 송도해수욕장을 돌아보았다. 직접 운전을 하거나 택시를 타고 가는 게 아니라 투어버스를 타고 돌아다니는 게 이렇게 편한 줄이야.. 게다가 가이드분께서 호텔 근처의 맛있는 밀면 집도 추천해주셨다. 그동안 밀면이 맛있다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이번은 달랐다.

 

# 카메라
아내가 사준 카메라를 처음 꺼내들고 부산을 찾았다. 캐논5Dmk2를 사용하다 소니A7m2로 오니 편리한 점이 많다. 무게, 뷰 파인더, 고감도 촬영, 와이파이, 신세계를 느끼고 있다. 올해부터는 A7m2와 함께 많은 추억을 남길 수 있길 바란다.

 

공유하기

관련 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