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혼자 놀기

 

10월 3일. 벌써 10월이다. 개천절, 공휴일, 쉬는 날. 약속이 없다. 왜 쉬는 날에는 잠도 없어질까.

집이라는 공간에 혼자 있는 게 익숙치 않은 듯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요즘 내가 집에 정을 주지 않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는 카메라가 생각났다. 하지만, 찍을 건 없다.

일상다반사 블로그인데, 일상다반사를 잘 기록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몇컷 찍었다.

 

IMG_9429

IMG_9426

 

침실 오디오. 요즘 집에서 음악을 안듣는다. 그래도 오늘은 켜두자. 이번주 릴리즈된 김동률 6집으로.

 

IMG_9439

 

골동품 시리즈. 아버지가 쓰시던 카메라와 프랑스에서 선물 받았던 오래된 라디오.

 

IMG_9438

 

침실에서 쫓겨났다.

 

IMG_9444

 

RME 베이비페이스. 스피커와 함께 침실에서 쫓겨났다가 최근 작업 때문에 제자리를 찾았다.

 

IMG_9445

 

정기구독도 아닌 서점 방문으로 매달 구입하는 에스콰이어. 10월호 모델 크리스프랫의 눈은 멋지다.

 

IMG_9440

 

많이도 쌓였다. 조만간 재활용 쓰레기통 행이 될 것 같다.

 

IMG_9441 

 

시애틀 스타벅스에서 받았던 컵. 때니라고 외치며 난 성공적으로 주문을 했다.

 

IMG_9434

 

구피들도 잘 지낸다 어머니가 키우시던 구피와 내가 키우던 구피를 합쳤다. 숨은그림찾기.

 

IMG_9433

 

Paul의 선물 고맙습니다 잘 쓰고 있습니다.

 

결국은 물건 자랑이 되어버렸다. 망했어.

공유하기

관련 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