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디스플레이 교체 수리, 코팅 벗겨짐

Staingate(스테인게이트-http://www.staingate.org), 전 세계적으로 맥북 디스플레이의 코팅이 벗겨지는 문제를 겪는 사용자들이 많았다. 2015년 가을, 애플은 결함을 인정했고 무상 교체 서비스가 시작되었다.

 

beanalog.com_DSC02458

 

남들에게만 일어나는 일인 줄 알았는데, 올해 초 디스플레이 상단의 코팅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고객센터에 연락해보니 무상 교체 대상이며, 일주일 정도의 수리 기간이 걸린다고 했다.

매일 사용해야 하다 보니 미루고 미루다 이제서야 수리를 받기로 했다. 몇 개월이 지나 수리를 맡기려고 애플 웹사이트를 확인해보니 ‘교환 및 수리 확대 프로그램’에 코팅에 대한 항목은 보이지 않는다. 미국 support 페이지도 동일했다. 우선 센터를 찾아가기로 했다.

 

beanalog.com_DSC02465

beanalog.com_DSC02467

 

수원의 동부대우전자서비스에 방문하니 6월까지만 운영된다며 다른 센터를 방문하라고 한다. 강남이나 동탄 센터로 가야 했기에 동탄 UBASE에 맡겼다.

사용 중인 2013년 early 맥북 프로 레티나는 올해 7월까지 수리가 가능하다고 하던데, 더 미뤘다면 수리를 받지 못할뻔했다. 충격에 의한 심한 상처가 있는 경우 서비스 대상에서 제외된다. 찌그러짐이 조금 있었지만 별문제 없이 교체 수리를 받았다.

 

beanalog.com_DSC02541

beanalog.com_DSC02548

 

디스플레이 전체를 교체 받다 보니 케이스에 붙인 스티커는 모두 사라졌다. 새 디스플레이를 자랑하듯 후면 애플 로고에는 실드 스티커가 붙어있다. 갑자기 새 제품이 된 것 같아 어색함 마저 느껴진다. 수리 이전에 타임머신 백업은 해두었지만, 데이터에는 아무 문제가 없어 바로 사용할 수 있었다.

 

beanalog.com_DSC02552

 

사용 중인 애플 제품이 조금 많다. 애플의 ‘교환 및 수리 확대 프로그램’을 보니 오래된 17인치 맥북프로의 하단 케이스 교체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있다. 고무가 떨어져 본드로 붙여서 사용하고 있었는데, 큰 불편이 없어 수리는 받지는 않았다. 자동차의 리콜 서비스는 보통 우편으로 알려준다. 애플에서 이메일로 리콜 사항을 알려주는 게 어렵지 않을 텐데, 소비자가 직접 찾아보지 않으면 알 수 없어 아쉽다. 디스플레이 코팅 관련 문제를 겪고 있다면 어서 빨리 센터에 연락을 해봐야 할 것이다.

 

Tags: , ,

공유하기

관련 글

댓글 남기기